간편한 가입으로 많은 정보를
공유할 수 있습니다.
check내 장비는 내가 평가한다
장비 평가하기
이미 1000만을 넘어선 스포츠 골프가 참 많은 정보로 인해 혼란 스러울때가 많습니다 .
이제는 순수 아마추어 사용자 중심으로 모든것을 평가해 봅니다.
우리의 평가는 귀한 보석입니다.
check지금 사용하는 내 장비는 좋은걸까?
내 장비 진단
골프채는 스포츠용품으로 나에게 맞지 않은다면 골프는 더욱 어려워 집니다
아무리 해도 늘지 않거나 갑자기 문제가 생겼을때 전문가에게 문의해 보세요
check옳고 그름을 공정하게 판단한다
시시비비 是是非非
해마다 발전 한다는 골프장비! 말도 안되는 골프에 대한 정부 정책! 다시 생각해 봐야할 이슈들 등등 이 모든것에 대한것을 한번 우리가 따져 봅니다
check 골프 Fun
부담없이 재미있는 이야기나 자기 노하우, 쇼핑 정보 등등 골프에 대한 모든 잡다한 이야기들을 나누어 보고 생각해 봅니다
check내 장비는 내가 직접 선택한다.
적합 장비찾기
순수 실 사용자평가 테이터를 통계로 산출함으로 제품을 선택하는데 많은 참고가 될 것입니다.
check내 장비는 내가 직접 선택한다.
적합 장비찾기> 전문가 추천
본 코너는 오랜 경력의 골프 전문 쇼핑몰 판매 팀장이 권해 주는 정보입니다
전문가 관점에서 가장 보편적인 정확도를 가지고 있습니다.

약간의 제품의 레벨 난이도 차이가 나는것은 각 신체 정보 선택 범위에 대한
부분으로 자기 여러 성향에 맞게 참고 하시면 됩니다.
회원님께서 기재해 주신 신체 정보를 기준으로 하여
선택하신 출시년도 최근순으로 리스트가 보여집니다.
통합검색
뉴스&시사
  • 올해 골프장도 피해갈 수 없는 세금폭탄 ‘종부세 및 각종 세금 인상’‘캐디고용보험’현실로
    골프힌트 2021-01-19



    사진은 기사내용과는 관계 없습니다
    2021년 코로나19 속에서도 새해는 밝았지만 골프장 업계는 피할 수 없는 세금폭탄 앞에 직면해 이에 대한 대책이 요구되고 있다.
    먼저 오는 7월1일부터 실시되는 ‘캐디고용보험’과 ‘퇴직금’ 지급으로 인해 18홀 골프장당 1년에 약 12억원의 추가 지출이 되기 때문이다. 이외에도 종부세를 비롯해 지방세 등등의 각종 세금 인상도 업계의 시름을 낳게 하고 있다.
    그동안 주52시간, 최저임금법 등으로 인해 골프장 고정비용이 늘어 난데다 이번 캐디고용보험 적용은 피해갈 수 없는 세금폭탄으로 이어질 전망이다. 이는 대부분의 골프장에 그린피, 카트피 인상으로 이어질 것으로 보여 결국 모든 손해감수는 골퍼의 몫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대해 수도권 K골프장 CEO L대표이사는 “현 정부가 들어선 이후 골프장이 감내해야하는 각종 세금과 고정 지출이 최소 30% 이상 늘어나고 있다”면서 “골프장의 정상 경영을 위해서는 그린피를 비롯한 각종 이용요금을 올려야 하는 악순환이 계속 될 것이어서 걱정이라”고 덧붙였다.
    그런가하면 경기도 회원제 골프장 중 한 곳 오너 K회장은 “정작 골프장의 이용요금의 30% 이상은 모두 정부가 가져가는데 모든 지탄과 원망은 골프장이 받고 있다”면서 “캐디 90% 이상이 반대하는 캐디 고용보험을 비롯해 각종 제도는 모두 정부의 배만 불리려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오는 7월1일부터는 골프장들이 캐디를 ‘근로자’로 인정하게 되면 퇴직금과 연차수당 그리고 세금 등을 지급해야 한다. 캐디 역시 월수입을 500만원으로 가정했을 때 캐디가 근로자일 경우에는 사업주와 50%를 나누어 세금을 내야한다. 근로자인 캐디가 448,840원, 골프장이 500,990원을 각각 부담하게 돼 결국 정부의 세금만 늘려주는 셈이다. 결국 캐디 역시 일반 근로자와 비슷하게 소득의 20% 정도를 이런저런 세금으로 납부해야 한다.
    또한 1개 골프장 당 월 급여 500만원으로 계산하여 100명의 캐디가 있다면, 1년에 6억원의 추가 부담금이 발생한다. 100명의 캐디에게 4대 보험료 회사분과 퇴직금을 합쳐서 연간 12억원의 비용이 추가로 발생하기 때문이다.
    이 같은 세금 폭탄은 골프장뿐만이 아니라 일반인들도 2021년부터는 종부세 등 각종 세금 인상으로 인해 어려움이 예상되고 있다. 지난해 종부세로만 거둬들인 금액이 3조5000억원으로 사상 최고가를 보였다. 이런 추세라면 곧 4조원을 눈앞에 두고 있어 대한민국은 세금공화국이라는 말이 나올 만큼 각종 복지 정책 등으로 인해 위기를 맞고 있다는 설명이다.
    골프평론가 K씨 역시 “가혹한 정치는 호랑이보다 더 무섭다는 가정맹어호(苛政猛於虎)가 실감나는 시기이다. 골프장 이용료의 인상 원인은 모두 고용, 세금 인상과 직결되어 있어 정부의 숨고르기 필요한 시점”이라고 지적했다.
    골프장들의 또 다른 부담 중 하나가 바로 원형보전지에 대한 종합부동산세 부과이다. 현재 골프장을 건설할 때 원형보전지를 부지의 20% 이상 반드시 보유해야 한다. 개발을 하더라도 2% 원형지는 그대로 유지해 환경을 보호하라는 취지이지만 결국 세금과 직결되어 있다. 문제는 종부세를 매긴다는 점이다. 그것도 개별합산방식을 적용한다.
    과도한 세금문제는 특히 회원제 골프장의 경영에도 큰 영향을 끼치고 있다. 이용객수가 늘어날수록 영업이익이 크게 증가하는 대중제 골프장과는 달리 회원제 골프장은 여전히 적자를 기록하는 곳이 많다. 따라서 정부의 배만 불리는 폭탄 세금 정책은 운동장 시설인 골프장의 적법한 세금 인하와 적용이 요구되고 있다.

    이종현 국장 huskylee12@naver.com

    <저작권자 © 레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글
다음글 골프힌트
목록보기